국제신문

menu search

우암동 소막마을, 근대역사문화공간 탈바꿈

100년 넘은 소막사 일원 재생…일제강점기 전시관 등 건립 계획
조민희 기자 | 2018.03.13 20:08
- 부산시, 문화재청 공모사업신청

문화재 등록을 앞둔 남구 우암동 소막마을 주택을 비롯해 그 일원을 복원 및 개발해 근대역사문화공간으로 탈바꿈하는 사업이 추진된다. 부산시는 13일 남구 우암동 소막마을 일원의 복원 및 개발 계획을 마련해 문화재청 공모사업에 신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시는 남구 우암동 189 소막마을 일원 총 2만702㎡에 일제강점기 소막사 원형 복원을 비롯해 ▷마을 기반시설 정비 ▷다크투어 관광존 조성 ▷피란기 생활자료관 및 소막마을 자료관 건립 ▷중심마당 및 공원 조성 ▷우암시장 정비 등을 내용으로 하는 사업계획을 세우고 있다. 현재 문화재 등록이 진행 중인 소막사의 원형을 복원하고 일제강점기 소막마을과 피란기 생활용품 등을 중심으로 한 소규모 전시관을 건립한다. 또 비극적 역사 현장을 관광자원화하는 다크투어리즘의 한 코스로 조성하는 한편 슬럼화된 소막마을을 정비할 계획이다.

시가 이번 사업을 추진하게 된 것은 일제강점기 및 피란 수도의 유산으로 전국에서 유일하게 100년이 넘은 소막사가 거의 원형에 가깝게 보존돼 있어 근대문화유산으로서의 가치가 크기 때문이다. 소막마을은 일제강점기 일본이 우리나라의 소를 수탈하던 창구였다. 당시 소막사를 비롯해 검역소 해부실 소각장 등 40동 정도의 건물이 모여 있었다. 해방 후 귀환 동포와 한국전쟁 때 피란민의 거주 공간으로 바뀌었다. 현재는 몇 동이 남아 있지만 소막사의 지붕과 환기창 등 당시 형태가 뚜렷이 남아 있다. 시는 지난해 12월 우리나라 세계유산 잠정목록에 조건부 등재된 ‘한국전쟁기 피란수도 부산’에 소막마을을 추가할 계획이다.

시는 남구가 추진 중인 도시재생사업과 연계해 사업 계획을 마련한 후 다음 달께 문화재청의 ‘근대역사문화공간 재생 활성 공모사업’에 신청할 예정이다. 시는 이 사업에 5년간 총 200억 원(국·시비 50%씩)이 필요할 것으로 추산한다. 공모 결과는 오는 9월께 발표된다. 10월에 국비 예산이 반영되면 내년부터 사업을 시행할 예정이다. 시 관광산업과 임창근 과장은 “특별한 역사의 흔적을 보존한 소막마을의 문화유산 가치를 활용해 마을을 살리고 지역관광 인프라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조민희 기자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