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신고리5·6호기 20일 결정 앞두고 찬반 여론전

박재호 의원 “해외특허 없어”…환경단체도 건설 백지화 집회
김준용 기자 jykim@kookje.co.kr | 2017.10.12 22:30
- 정우택 의원 “공정한 결과 의문”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의 최종 결정이 오는 20일 나오는 가운데 건설 재개 찬반 양측의 여론전이 뜨겁다.

더불어민주당 박재호 의원은 12일 한국형 가압경수로(APR-1400)의 해외 특허 출원 실적이 없다고 밝혔다. 박 의원실에 따르면 역대 APR-1400 기술 관련 특허 41건 대부분은 1997년 11월부터 2001년 11월까지 4년간 출원된 국내 특허인 것으로 조사됐다. 또 한국전력공사와 한국수력원자력이 수천억 원을 들여 국산화에 성공했다고 자평한 ▷원자로 냉각재 펌프(RCP) ▷원전 계측제어시스템(MMIS) ▷원전 설계 핵심코드의 특허 출원도 단 2건에 그쳤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산업통상자원중기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정부 산하 에너지 공공기관들이 산업통상자원부 소관 비영리단체인‘한국원자력여성’의 연간 운영비 전액을 지원해 원자력 친위단체를 육성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환경단체들도 이날 경주시청 앞에서 “정부의 탈핵 정책 실현을 위해 신고리 5·6호기 건설을 백지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고리5·6호기 백지화 울산시민운동본부도 이날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울산과 부산·경남은 세계에서 가장 많은 핵발전소가 있다. 여기에 핵발전소 2기를 더 짓는 것은 후손에게 재앙을 주는 짓”이라고 주장했다. 지난 10일에는 부산의 탈핵단체들이 부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고리5·6호기를 서울에 옮기라’고 촉구했다.

신고리 건설 재개 측 움직임도 활발하다.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12일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좌파 시민단체로부터 허무맹랑한 주장과 거짓 왜곡 자료를 받은 시민참여단이 공정한 결과를 낼지 강한 의문이 든다”며 “법적 근거가 없는 공론화위가 백년지대계의 에너지 정책을 결정하는 것 자체가 말이 되지 않는다는 점을 분명히 밝힌다”고 말했다.

또 이날 미국의 청정에너지 연구단체인 ‘환경진보’의 마이클 셀렌버거 대표는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은 가장 안전하고 효율적이며 최고 수준의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지난 11일에는 울산시가 신고리 5·6호기를 계획대로 건설해야 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김준용 기자 jykim@kookje.co.kr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인 최원준의 부산탐식 프로젝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