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부동산 경기 활황 영향 부산시 세입 증가

김희국 기자 kukie@kookje.co.kr | 2017.07.17 16:19
부산지역 부동산 가격이 상승하면서 부산시의 세입도 증가했다.

 부산시는 7월 정기분 재산세 158만 건 4070억 원을 부과했다고 17일 밝혔다. 7월분 재산세에 고지되는 세목별 부과액 규모는 재산세 2954억 원, 지역자원시설세 802억 원, 지방교육세 314억 원이다. 이는 전년도 부과액 3807억 원보다 6.9%인 263억 원이 증가한 금액이다.

 부과액이 늘어난 주요 원인은 신축 건축물 증가와 주택 공시가격 인상이다. 지난해와 비교해 개별주택 공시가격은 7.4%, 공동주택은 10.5%가 상승했다.

 구·군별로는 해운대구가 547억 원으로 가장 많고, 부산진구가 456억 원, 강서구 337억 원 순이다. 영도구와 중구는 각각 87억 원, 98억 원으로 규모가 가장 적었다.

 재산세는 주택, 건축물, 토지, 선박, 항공기에 대해 매년 6월1일 현재 소유자에게 부과된다. 7월에는 주택(1/2)과 건축물, 선박, 항공기에 대한 재산세가 부과되고, 9월에는 주택(나머지 1/2)과 토지에 대한 재산세가 부과된다.

 7월 정기분 재산세 납부기간은 오는 31일까지이다. 금융기관을 이용하거나 편의점을 통해 납부할 수 있고, 고지서 없이도 ATM기를 통해 현금카드(통장) 또는 신용카드로 납부 가능하다. 김희국 기자 kukie@kookje.co.kr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인 최원준의 부산탐식 프로젝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