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한수원노조, 신고리5·6호기 중단 대정부 투쟁

농성장 집회서 "이사회 졸속 결정"…대통령 면담 요구 등 결의문 채택
방종근 기자 jgbang@kookje.co.kr | 2017.07.16 23:45
- 탈핵단체는 건설 백지화 요구

발전사업자인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 노동조합이 이사회의 신고리5·6호기 건설 일시 중단 결정에 불복해 대정부 투쟁을 선언했다. 반면 부산 울산 경남의 탈핵단체 회원들은 신고리5·6호기 백지화를 요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한수원 노조는 지난 15일 울산시 울주군 서생면 신고리5·6호기 건설 현장 앞 농성장에서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지금까지 정부 방침에 따라 산업을 유지하기 위해 원전을 돌려왔다”며 “과거 정부에서 원전이 필수라고 했던 한수원 이사진들이 정부가 바뀌었다고 졸속으로 건설 중단을 결정한 것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서둘러 이사회 결정 무효 소송이나 가처분 신청을 낼 것”이라며 “탈원전 논의는 충분한 전력과 신재생에너지를 확보한 후에 해도 늦지 않다”고 주장했다.

집회 후 노조는 대표자 50여 명으로 구성된 비상대책위원회 회의를 열어 전국 단위 집회와 산업부 항의 투쟁 등 향후 대응 계획을 논의하고 결의문을 채택했다. 결의문은 대통령 면담 요구, 강력한 대정부 투쟁, 이사진 퇴진 운동 전개 등을 담고 있다.

원전 건설 중단을 반대해온 서생면 주민들도 조만간 회의를 열어 한수원 이사회 결정에 대한 법적 대응을 논의하기로 했다.

이상대 공사 중단 반대 범울주군민대책위원장은 “정부가 법에도 없는 원전 일시중단을 결정하고, 이사회는 이를 숨어서 날치기로 통과시키는 꼼수로 도왔다”며 “의결 무효 등을 위한 법적 검토를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울산시청 앞에선 부산 울산 경남지역 탈핵단체 회원 50여 명이 모여 신고리5·6호기 백지화를 요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이어 롯데백화점 울산점까지 3㎞ 구간을 행진하며 “신고리 5·6호기 백지화” 등의 구호를 외쳤다.

방종근 기자 jgbang@kookje.co.kr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