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빅뱅 탑 어머니 "잠 자고 있다"는 경찰 발표 반박..."다 죽어가는 아이를 보고..."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2017.06.07 10:52
약물 과다 복용 소견으로 중환자실에 입원한 빅뱅 탑(본명 최승현·30)의 어머니가 경찰 발표에 반발했다.

탑의 어머니는 7일 오전 서울 양천구 이대목동병원 중환자실에서 나온 뒤 취재진에게 "아들 상태가 많이 안 좋다. 다 죽어가는 아이를 보고 수면제 때문에 잠이 덜 깬 상태라고 발표해서 잘못 보도되고 있지 않나"라고 눈물을 보였다. 때로는 오열하기도 했다.
취재진이 이대목동병원에서 탑의 소식을 취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탑의 어머니는 또 4기동단 중대장에게 "분명 의식 없는 상태로 실려 왔다. 의사가 그렇게 확인해줬다"고 말하기도 했다.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측도 "어머니가 경찰 발표에 화가 많이 났다"며 "탑은 현재 산소마크를 끼고 의식이 없는 상태로 '잠을 자고 있는 상태'라는 발표에 황당해 하고 있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어 "면회가 제한돼 있어 어머니와 몇몇 가족만 탑의 곁을 지키고 있다"며 "깨어나더라도 초기 산소 부족 상태 등이 있었는지 여러 가지로 우려스럽고 힘겨운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경찰은 전날 밤 의식을 잃었다는 보도가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경찰 관계자는 "의사 소견으로는 위독한 상태가 아니라 약에 수면제 성분이 들어있어 잠을 자고 있는 상태로, 1~2일 정도 약 성분이 빠지면 생활하는 데는 지장이 없다고 한다"고 발표했다.

입대 전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탑은 6일 서울 양천구 신월동 서울지방경찰청 4기동단 부대 안에서 약물 과다복용으로 추정되는 증세를 보여 입원했다. 지난해 10월 서울 용산구 집에서 가수 연습생 한모 씨와 총 네 차례 대마를 피운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지난 5일 서울경찰청 악대 소속에서 4기동단으로 전보됐다.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