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역대 5위' 이례적 규모 지진

국내 5.0 이상 발생 6차례 불과
최승희 기자 shchoi@kookje.co.kr | 2016.07.05 23:08
5일 오후 8시 33분께 울산시 동구 동쪽 52㎞ 해상에서 발생한 규모 5.0의 지진은 우리나라에서 기상관측이 시작된 후 역대 5위 규모다. 규모 5.0 이상의 지진은 국내에서 6차례밖에 발생하지 않았을 정도로 이례적인 일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우리나라는 일본처럼 판의 경계가 아니라 판의 내부에 있기 때문에 규모 5.0이 넘는 지진은 거의 일어나지 않을 정도로 드문 사례"라고 설명했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큰 규모로 기록된 지진은 1980년 1월 8일 오전 8시44분 평북 서부 의주·삭주·귀성 지역에서 발생한 규모 5.3의 지진이다.

1978년 9월 16일 충북 속리산 부근 지역에서, 2004년 5월 29일 경북 울진 동쪽 해역에서 5.2 규모의 지진이 각각 났다. 2014년 4월 1일에는 충남 태안군 해역에서 규모 5.1의 지진이 발생했다. 1978년 10월 7일 충남 홍성읍 지역에서, 2003년 3월 30일 인천 백령도 서남서쪽 해역에서도 규모 5.0의 지진이 각각 발생했다.

유럽 지중해지진센터와 미국 지질조사소 등 외국 기상 관련 기관들은 이날 울산 해상에서의 지진 규모를 4.8 수준으로 관측했다.

최승희 기자 shchoi@kookje.co.kr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관련기사
국제신문 뉴스레터
당신의 워라밸 점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