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르노삼성, 전직원 대상 희망퇴직

적자로 8년 만에 인력 감축
김현주 기자 kimhju@kookje.co.kr | 2021.01.21 22:26
- 내달 26일까지 신청 받기로
- 위로금 등 최대 2억 원 지급
- 지역경제 도미노 악재 우려

새해 긴축 경영을 선언한 르노삼성자동차가 결국 전 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실시한다. 르노삼성차가 인력까지 줄이며 허리띠 졸라매기에 들어가 지역 경제에도 악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르노삼성차는 내수와 수출 부진 등을 이유로 ‘서바이벌 플랜’을 가동하고 전 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받는다고 21일 밝혔다. 이달 초 전체 임원의 40%를 줄이고 남은 임원의 임금도 20% 삭감하겠다고 밝힌 데(국제신문 지난 8일 자 13면 보도) 이어 2주일 만에 또다시 고강도 긴축경영안을 내놓았다.

희망퇴직은 2019년 3월 1일 이후 입사자를 제외한 모든 정규직을 대상으로 하며, 다음 달 26일까지 신청받는다. 희망퇴직을 할 경우 법적 퇴직금 외에 근속연수에 따라 특별위로금을 지급하고 자녀학자금과 차량 할인 혜택, 장기근속 휴가비 등을 추가 지급해 최대 2억 원까지 받을 수 있다. 희망퇴직 인원은 수백 명대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르노삼성차가 희망퇴직을 시행하는 것은 2012년 이후 8년여 만이다. 르노삼성차는 글로벌 금융 위기 여파로 2012년 적자 1720억 원이 발생하자 ‘리바이벌 플랜’을 수립하고 희망퇴직을 받아 전체 직원 5000명 가운데 900명을 감축했다. 이후 영업이익이 흑자(444억 원)로 전환해 신차 개발과 닛산 로그 부산 공장 생산 등의 기회를 잡고 경영을 정상화했다. 이번에 실시하는 서바이벌 플랜 역시 2012년 당시와 비슷한 취지로 시행한다.

회사 측은 코로나19와 자동차 산업 패러다임이 바뀌면서 업계가 전반적으로 비상 경영에 돌입했고, 글로벌 시장 침체로 그룹 내 다른 공장과의 경쟁이 심해져 물량 확보가 불투명하다는 점을 들어 긴축이 불가피하다고 설명했다. 르노그룹은 최근 경영 개선안을 담은 ‘르놀루션’을 발표하고, 한국에 수익성 강화를 주문했다. 르노삼성차 이정국 상무는 “지난해 부산 공장에서 닛산 로그의 생산이 중단된 후 고정 물량이 없는 상태에서 내수 부진과 수출 물량 미확보로 2012년 이후 8년 만에 영업이익 적자가 예상된다”며 “서바이벌 플랜을 통해 부산 공장의 경쟁력을 확보하는 것이 시급해 불가피하게 희망퇴직을 시행하게 됐다”고 밝혔다.

르노삼성차가 고강도 긴축 경영에 들어가 지역 경제도 심각한 타격을 입을 것으로 보인다. 당장 희망퇴직으로 실업자가 발생하고, 협력업체들도 연쇄적으로 피해가 불가피하다. 부산상공회의소 관계자는 “이미 침체된 자동차부품업계에 다시 악재가 겹쳐 경영 악화가 심각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김현주 기자 kimhju@kookje.co.kr

르노삼성자동차 현황

연도

매출(원)

영업이익(원)

2016

6조2480억

4175억

2017

6조7090억

4016억

2018

5조5990억

3541억

2019

4조6780억

2112억

2020

추후 결정(적자 예상)

※자료 : 르노삼성자동차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관련기사
국제신문 뉴스레터

최원준의 음식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