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LG 배터리 구매 물량 늘릴 것” … 테슬라 배터리데이 주요 내용은

신동욱 이동윤 기자 woogy0213@kookje.co.kr | 2020.09.23 09:12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의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는 22일(현지시간) 오후 차세대 전기차 배터리 ‘4680’을 소개하는 ‘배터리데이’ 행사에서 “파나소닉과 LG, CATL 같은 협력사로부터 배터리 구매물량을 줄이지 않고 늘릴 작정”이라고 밝혔다.

일론 머스크는 “우리 스스로 행동에 나서지 않을 경우 배터리 공급사들이 최대한의 속도를 내더라도 2022년 이후에는 중대한 물량 부족이 예상된다”며 이같이 전했다. 그러면서 차세대 전기차 배터리가 더 강력하면서도 가격은 절반 수준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머스크는 지난 4월 배터리데이에 대해 “테슬라 역사상 가장 설레는 날”이라고 밝히며 투자자들의 기대감을 한껏 올렸다. 행사 하루 전에도 머스크는 자신이 관리하는 트위터 계정을 통해 배터리 데이 때 전기 트럭 ‘세미’나 ‘사이버트럭’, ‘로드스터’ 등의 장기 생산에 영향을 줄 중요한 내용이 공개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기대감이 커지자 인터넷을 통해 생중계된 이 행사의 초기 시청자만 27만여 명에 달했다. 머스크가 무대에 서자 행사장 주차장에서 테슬라 승용차 모델3를 타고 있던 주주 240여 명은 경적을 울리며 그를 환영했다. 하지만 머스크는 전기차 생산에 관한 구체적인 내용을 언급하지는 않았다.

부풀었던 기대감이 꺼지면서 테슬라의 주가는 22일(현지시간) 시간외 거래에서도 6% 이상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행사 전 장중 테슬라 주가 역시 5.6% 하락한 채 마감했다. 일각에서는 일론 머스크 CEO의 이날 발표가 시장의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신동욱 이동윤 기자 woogy0213@kookje.co.kr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원준의 음식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