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기계·항공제조업에 3000억 금융지원

이석주 기자 | 2020.09.21 22:02
코로나19 여파로 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는 기계·항공제조 중소·중견기업이 총 3000억 원 규모의 금융지원을 받게 됐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1일 대전상공회의소에서 ‘기계·항공제조 금융지원 양해각서(MOU) 체결식’을 열고 이런 내용이 담긴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발표했다. 체결식에는 두산인프라코어, 현대건설기계, 한국항공우주산업 등 기계·항공제조 원청업체 대표와 기업은행, 자본재공제조합 등 지원기관 관계자가 참석했다. 자본재공제조합은 기계·소재부품·플랜트 기자재 등 자본재 산업 관련 보증기관이다.

우선 자본재공제조합은 500억 원을 기업은행에 예치하고, 기업은행은 코로나19 확산으로 피해를 본 기계산업 중소·중견기업에 ‘1.2%포인트+알파(α)’의 우대금리로 대출을 지원한다. 기업당 최대 5억 원까지 이용할 수 있다.

아울러 자본재공제조합은 현재 500억 원 내외로 운영하는 해외보증 제도(해외 수주계약 시 발주처가 요구하는 입찰보증·계약이행보증·선수금환급보증 등)를 최대 2000억 원 규모로 확대 운영한다. 건설기계와 항공제조 원청업체도 기술보증기금에 총 55억5000만 원을 출연한다. 이후 기술보증기금은 원청업체가 추천한 협력업체에 우대보증(보증 비율 85→100%, 보증료 감면 0.3%포인트)을 지원한다. 이석주 기자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관련기사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원준의 음식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