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부산 재개발 임대주택 비율 8.5% → 10%로 상향 조정

박지현 기자 | 2020.08.05 22:04
앞으로 재개발구역 내 임대주택 비율이 10%로 높아진다. 부산시는 세입자 주거 안정을 위해 재개발사업 임대주택 건설 비율을 기존 8.5%에서 10%까지 상향하는 내용을 담은 ‘부산시 임대주택 및 주택 규모별 건설 비율 개정안’을 행정 예고했다고 5일 밝혔다.

부산지역에는 지난 6월 기준 준공된 재개발 임대주택이 34개 구역 2501세대, 건설 중이거나 사업이 진행될 예정인 재개발 임대주택이 48개 구역 4230세대가 있다. 당초 공공 지원 민간임대주택 연계형 정비사업을 통해 재개발구역 4곳에서 1만2389세대의 임대주택을 공급할 계획이었으나 최근 주택경기 상승과 공사비 추가 발생에 따른 조합원 부담 가중 등으로 감천2·우암1·우암2 등 재개발구역 3곳이 일반 재개발사업으로 전환됐거나 전환될 예정이다. 이에 임대주택 공급물량이 6348세대로 급감하면서 임대주택 공급 확대 정책이 불가피하다는 것이 시의 설명이다. 시 관계자는 “재개발구역 내 다가구 주택 등이 많아 기존 세입자의 둥지 내몰림 현상이 심각한 상황에서 서민 주거 불안을 해소하는 데에도 도움이 될 것이다”고 했다.

시는 행정절차를 거쳐 개정 기준을 다음 달 24일부터 시행할 예정이다. 시행일 이후 최초 사업 시행계획인가를 신청하는 재개발사업은 개정된 기준에 따라 전체 세대 수의 10% 이상을 임대주택으로 지어야 한다.

박지현 기자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관련기사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