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화물차 캠핑카로 개조해도 화물 운송기능 그대로 유지

캠핑카 개조 Q&A
김화영 기자 | 2020.07.07 19:24
자신이 소유한 승용차나 화물차를 쉽게 캠핑카로 개조(튜닝)해 탈 수 있게 됐다. 지난 2월 말 캠핑 활성화를 위한 규제완화 조치 등이 담긴 ‘자동차관리법 하위법령’인 ‘자동차관리법 시행규칙’ 등이 개정돼 시행됐기 때문이다.

▶경차도 캠핑카로 만들 수 있나

-지난해까지는 11인승 승합차만 개조할 수 있었으나 경차를 포함한 모든 차종을 캠핑카로 만들 수 있다. 별도 면허 취득이 필요없다. 과거에는 캠핑카로 등록하려면 취침과 취사 등 시설을 갖춰야 했으나 지금은 취사시설과 세면시설, 개수대, 탁자, 화장실 중 1개 이상만 갖추면 캠핑용차로 인정된다.

▶화물차를 캠핑카로 바꾸면 화물 운송기능이 없어지나

-과거에는 그랬으나 올해부터는 화물차 적재함에 탈부착이 가능한 캠퍼(탈부착식 캠핑 설비)가 합법화돼 화물 운송 용도를 그대로 유지하면서도 필요할 땐 캠퍼를 부착해 캠핑을 할 수 있다.

▶개조는 어떻게 하나

-사전승인이 필요한 사항이 있다. 트레일러 카라반을 자동차에 탈부착할 수 있는 연결장치 설치가 그렇다. 반면 태양전지판과 환기장치, 무시동에어컨 등은 사전승인 없이 설치할 수 있다.

▶지켜야 할 안전성 기준은

-취사나 야영 목적으로 설치하는 액화석유가스 시설은 안전 기준에 적합해야 한다. 비상탈출구 기준 등을 지키고, 차량 운행 중에 수납함이 열리지 않게 개폐 방지 장치를 설치해야 한다. 김화영 기자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관련기사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