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한국은행 “올 성장률 -0.2% 그칠 것”

IMF 이후 첫 마이너스 전망, 기준금리 0.25%P 내려 0.5%
안세희 기자 ahnsh@kookje.co.kr | 2020.05.28 22:25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28일 통화정책방향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연 0.75%에서 0.5%로 0.25%포인트 인하하기로 결정했다. 앞서 지난 3월 금통위가 임시회의를 열고 0.5%포인트 ‘빅컷’을 단행하며 역대 최저 금리 수준인 0.75%로 인하한 데 이어 두 달여만에 역대 최저 수준으로 내렸다.

한은 이주열 총재는 “코로나19 확산의 영향으로 국내 경제의 성장세가 부진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수요 측면에서의 물가 상승 압력도 낮은 수준에 머무를 것으로 전망돼 통화정책의 완화 기조를 유지해 나갈 것”이라고 인하 배경을 설명했다.

한은은 코로나 19의 영향을 반영해 올해 우리나라 경제성장률(GDP) 전망치도 -0.2%로 대폭 낮췄다. 지난 2월 올해 경제성장률을 2.1%로 전망했지만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마이너스로 조정됐다. 최근 국책 연구기관인 한국개발연구원(KDI)이 올해 성장률을 0.2%로 하향 조정한 데 이어 한은마저 성장률을 마이너스로 설정하면서 하반기 경제 흐름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실질 성장률이 마이너스를 기록한 것은 1953년 한은이 GDP 통계를 편제한 이후 1980년(-1.6%), 1998년(-5.1%) 두 차례 있었다. 한은은 내년 성장률은 3.1%로 전망했다.

안세희 기자 ahnsh@kookje.co.kr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관련기사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