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재난지원금발 소비 급증…삼겹살 또 ‘금겹살’

㎏당 2만3827원까지 치솟아
염창현 기자 haorem@kookje.co.kr | 2020.05.28 22:02
- 한우 도매가 상승도 역대급

삼겹살이 ‘금겹살’이 되고 있다. 코로나19 여파로 집에서 식사를 해결하는 사람이 많아지면서 소비가 급증하는 데다 긴급재난지원금 사용으로 수요가 증가한 것이 원인으로 분석된다.

28일 축산물품질평가원(축평원)에 따르면 지난 26일 기준 삼겹살 소비자 가격은 kg당 2만3827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7년 7월 26일 2만4267원 이후 2년10개월 만에 가장 비싼 가격이다.

삼겹살 가격은 지난 2월 14일 1만4476원을 기록한 뒤 오르내림은 있으나 전체적으로 상승추세다. 특히 지난 21일에는 2만3476원으로 전날보다 1205원 올랐고 22일 일시 하락 이후 25일과 26일 다시 상승세로 돌아섰다.

업계에서는 삼겹살 가격 상승 시점이 코로나19가 본격화되던 때와 겹치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외부 모임이 줄면서 집에서 삼겹살을 먹는 사례가 늘어난 것이 가격 상승에 일조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일부에서는 지난 13일부터 풀린 긴급재난지원금도 가격 상승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했다.

한우 가격 상승도 만만치 않다. 한우 1등급 등심 도매가는 지난 25일 기준 kg당 7만4713원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지난 26일 소비자 가격은 kg당 9만3124원이었다. 이달 들어 한우 소비자 가격은 kg당 9만300∼9만4000원대에서 형성되고 있다. 이에 도축되는 한우도 늘었다. 지난달 한우 도축물량은 6만1425마리로 전년 동기(5만8415마리)보다 5.2% 증가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돼지고기 삼겹살과 한우 가격 상승이 코로나19와 긴급재난지원금 사용에 따른 일시적인 현상이어서 조만간 진정세로 돌아설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하고 있다.

또 이로 인한 공급 과잉으로 가격이 급격하게 폭락하는 것에 대비, 축산업계와 수급 조절을 논의할 방침이다.

염창현 기자 haorem@kookje.co.kr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관련기사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