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일본 수출규제' 3개월 만에 논의…한일, 다음 달 회의 개최

이석주 기자 serenom@kookje.co.kr | 2020.02.21 17:28
한국과 일본의 통상당국이 3개월 만에 일본 수출 규제 문제를 논의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제8차 한일 수출관리정책 대화’를 다음 달 10일 서울에서 열리로 일본 경제산업성과 합의했다고 21일 밝혔다. 지난해 12월 16일 일본 도쿄에서 제7차 대화가 열린 이후 3개월 만이다.

이번 8차 회의에서도 양측 수석대표는 이호현 산업부 무역정책국장과 이다 요이치 경제산업성 무역관리부장이 맡는다.

산업부는 “한일 정부가 수출관리 운영에 관한 추가적인 개선 상황을 업데이트하는 것을 포함해 현안 해결에 기여하기 위한 논의를 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일본은 지난해 7월 ▷고순도 불화수소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포토레지스트 등 반도체·디스플레이 관련 3대 핵심 소재인의 대한국 수출을 제한했다.

한일 정부는 7차 회의에서 양국 수출통제 제도에 대한 심도 있는 대화를 나눴지만 입장 차만 확인한 채 뚜렷한 결론을 내리지는 못했다. 이석주 기자 serenom@kookje.co.kr

(사진출처 : 연합뉴스)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