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해양박물관, 오주연문장전산고 ‘어’편 총서 발간

조선 실학자 이규경이 펴낸 사전
유정환 기자 | 2020.01.16 19:05
국립해양박물관은 조선 후기 실학자 이규경이 조선과 청나라 여러 책의 내용을 정리해 편찬한 사전인 ‘오주연문장전산고’ 중 만물편 충어류에 실린 ‘어(魚)’편을 번역·해제해 총서(사진)로 발간했다고 16일 밝혔다.

오주연문장전산고는 일찍이 민족문화추진위원회에서 1967년부터 번역되기 시작했는데 완역이 아닌 발췌 국역이어서 ‘어’편이 누락돼 이 책의 국역 필요성이 대두됐다. 이에 해양박물관은 해양문화사의 역사적 지평을 넓히고자 오주연문장전산고 중 ‘어’편을 번역·해제했다.

이 책은 이규경의 학문적 핵심인 박물학에 대해 살펴볼 수 있는 자료로서 기존 성리학적 사유방식에서 벗어나 자유롭게 사물을 탐구하고 이를 분류해 방대하지만 체계있게 서술해 ‘박물고증학’의 전범을 열었다고 평가된다.

주강현 해양박물관장은 “해양박물관은 옛것을 혁신해서 바라보는 법고창신의 정신을 살려 ‘충민공계초’ 등 몇 권의 역서를 간행한 바 있다. 이후에도 소장 유물 등의 다양한 고전 해제 및 국역작업을 통해 학계의 요구에 부응하고 해양문화의 역사적 지평을 조금이라도 넓히는 데 기여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역자 경상대 전병철, 경북대 이규필 교수의 노고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유정환 기자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관련기사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