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유명희 "부산 특별정상회의 계기로 한·아세안 새 전환점 구축"

이석주 기자 serenom@kookje.co.kr | 2019.11.19 13:42
(사진제공 : 산업통상자원부)


유명희(왼쪽) 통상교섭본부장이 19일 서울 중구 을지로 롯데호텔에서 주한 아세안 대사들을 초청한 가운데 오찬 간담회를 갖고 오는 25일 부산에서 개막하는 ‘한-아세안 특별 정상회의’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아세안 각국의 협조를 요청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태국, 베트남, 캄보디아, 인도네시아, 라오스, 말레이시아, 미얀마, 필리핀, 싱가포르 등 아세안 국가의 주한 대사들이 참석했다.

우선 유 본부장은 “이번 특별정상회의를 계기로 한국과 아세안 국가의 기업 간 교류의 장을 마련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실질적인 성과를 만들기 위해 ▷최고경영자(CEO) 서밋 ▷혁신성장 쇼케이스 ▷무역투자 대전 등을 준비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달 초 타결된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과 관련해서는 아세안이 리더십을 발휘한 데 대해 감사의 뜻을 표한 뒤 내년에 서명까지 마무리할 수 있도록 기여해 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아세안 국가들을 모두 포함하고 있는 RCEP이 최종 타결되면 한국 정부의 신(新)남방정책이 본격화돼 한·아세안이 상생·번영하는 토대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 본부장은 “한국과 아세안은 ‘30년 지기’ 친구로 향후 함께 발전해 나갈 여지가 크다”며 “이번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의 성공적 개최를 통해 새로운 30년을 열어가는 전환점이 되도록 노력과 관심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이석주 기자 serenom@kookje.co.kr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원준의 그 고장 소울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