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아시아 창업 1번지 부산 위한 밑그림 나왔다...창업촉진지구 5곳 지정계획

조민희 기자 core@kookje.co.kr | 2019.09.17 10:47
부산시가 기술창업의 촉진 및 활성화와 민간 창업생태계 중심의 상호교류·협력·집적화 지원을 위한 ‘창업촉진지구’ 지정계획을 17일 발표했다.

‘창업촉진지구’는 전국 지자체 최초로 시도하는 사업으로, 시는 지난 4월 전국 최초로 제정한 ‘부산광역시 기술창업 지원조례’에 창업촉진지구 지정과 지원 근거를 마련했다.

지정 대상지는 산업별로 특화된 ▲센텀지구(ICT·콘텐츠·게임), ▲서면·문현지구(핀테크·블록체인), ▲부산역·중앙동지구(서비스·물류·전자상거래), ▲사상스마트시티지구(기술제조), ▲영도지구(해양산업) 등 5개 지구이며, 총 2530만2000㎡(765만4000평) 규모다.

선정 기준은 접근성(교통여건), 창업인프라 집적도, 특화산업 연계·장기발전 가능성 등이었으며, 기본계획(안) 공고 및 시민의견 수렴과 공청회(11월) 등을 거쳐 오는 12월 지구 확정을 고시할 계획이다.

현재 5개 지구 내에는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센텀기술창업타운(센텀), KRX·IBK 창공, 위워크(서면·문현), 크리에이티브 샵·부산유라시아플랫폼(부산역·중앙동), 부산관광기업지원센터(영도) 등 16곳의 창업지원 앵커시설이 운영 중이며, 향후 사상 스마트시티 재생사업 개발(사상), KT&G 상상마당(서면), 북항재개발 1단계 상업업무·정보통신(IT)·영상지구 조성(부산역), 스템빌리지(영도) 등 대규모 민자 및 국책사업과 연계한 창업지원 앵커시설이 추가로 조성될 예정이다.

시에서는 지구 내 창업지원 앵커시설을 중심으로 스타트업의 집적화와 융복합 클러스터 조성을 위해 우수 투자자·창업기업 유치, 중견기업 참여, 공간지원 및 인큐베이팅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성장단계별 맞춤형 지원사업도 확대할 계획이다. 아울러 지난 7월 지정된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와 기초 지자체의 지역특화 발전특구와 중복되는 센텀·문현·영도(전체), 부산역·서면(일부) 지역에 대해서는 해당사업과 연계한 규제특례 지원도 병행한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창업촉진지구는 지정이 목적이 아니라, 실질적인 창업자 지원이 목적”이라며, “창업촉진지구를 중심으로 국내외 우수한 투자자와 창업자를 집적시켜, 지역 기술창업 시장규모를 꾸준히 확대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조민희 기자 core@kookje.co.kr

창업촉진지구 대상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원준의 그 고장 소울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