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부산공동어시장 연말까지 법인 청산계약

시·출자수협 등 업무협약, 공영화·현대화 속도낼 듯
이은정 기자 ejlee@kookje.co.kr | 2019.06.13 20:35
국내 최대 연근해 수산물 위판장인 부산공동어시장을 공영화하기 위한 청산 계약이 올해 말까지 체결되고 내년부터는 청산 절차에 돌입한다. 부산시는 13일 부산시청에서 부산공동어시장 5개 출자 수협, 조합공동사업법인과 함께 ‘부산공동어시장 공영화 및 현대화사업’에 대한 업무협약을 맺고 이 같은 계획을 밝혔다. 지지부진하던 공동어시장 공영화가 본궤도에 오른 셈이다.

부산공동어시장은 시설 노후화와 비위생적인 위판시설을 개선하기 위해 2015년부터 현대화 사업을 추진해 왔지만, 그동안 복잡한 지배구조 탓에 파행 운영되면서 현대화 사업도 지연됐다. 부산시수협, 경남정치망수협, 대형선망수협, 대형기선저인망수협, 서남구기선저인망수협 등 성격이 판이한 5개 수협이 동일한 지분을 갖고 시장을 운영해 왔는데, 이런 지배구조는 대표이사 선출 파행 등 경영 전반에 다양한 문제점을 야기했다.

이번 협약 체결은 시와 어시장 측이 공동어시장 공공성 확대를 전제로 한 현대화 추진 필요성에 공감하면서 이뤄졌다. 시는 올해 말까지 시장 측과 청산 계약을 체결하고 내년부터 법인청산 절차를 시작한다. 하지만 실제 청산 절차에 들어가면 양측의 팽팽한 신경전이 예상된다. 출자 수협은 청산비 산정 과정에서 최대한 많은 이득을 얻기 위해 ‘미래 수익’ 반영을 요구할 것으로 전망되지만, 시는 재정 여건을 이유로 수용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연근해 수산업과 수산유통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공동어시장 현대화 사업은 반드시 성공해야 한다”며 “공동어시장을 동북아 명품 어시장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은정 기자 ejlee@kookje.co.kr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관련기사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