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부산공동어시장 개장 반세기 만에 공영화…5개 수협 동의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2019.05.14 15:32
부산시가 추진하는 부산공동어시장 공영화가 사실상 확정됐다.

이로써 1963년 부산종합어시장으로 개장한 이래 56년 만에 공영어시장으로 새 출발할 것으로 보인다.

14일 부산시에 따르면 대형선망·대형기선저인망·부산시수협·경남정치망·서남구기선저인망 등 어시장 5개 출자수협 모두가 최근 내부적으로 어시장 법인 청산에 동의하기로 했다.

시 관계자는 “3개 조합이 관련 공문을 보내왔고, 나머지 조합도 이번 주 중 이런 내용의 공문을 보낼 것으로 안다”며 “어시장 법인 청산에 동의하면 공영화 절차가 본격적으로 진행된다”고 설명했다.

어시장 정관에 따르면 5개 출자수협 중 3분의 2 이상이 동의하면 법인 청산을 의결할 수 있다.

출자수협은 당초 법인 청산에 관한 의견 제출 기한 연장을 요청하는 등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어시장 현대화사업 추진에 따른 자부담 비용 지출과 위판 물량 축소 등이 영향을 준 것으로 알려졌다.

게다가 법인 청산에 따라 부담해야 할 법인세 등 부담이 우려보다 크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자산 평가와 관련해 양측은 토지 등 유형자산에 있어서 1000억∼1200억 원 수준으로 큰 이견은 없다.

다만, 영업보상금 산정과 향후 운영 수익 등을 두고 신경전이 예상된다.

시 관계자는 “이달 중 관련 업무협약을 체결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국내 최대 연근해 수산물 집산지인 부산공동어시장은 1963년 11월 ‘부산종합어시장’으로 개장해 1971년 1월 20일 현재 이름으로 바꿨다.

총면적은 4만3134㎡, 하루 최대 위판량은 3200t이다.

시는 올해 안에 어시장 5개 출자수협 지분을 인수해 직접 관리·운영하는 도매시장으로 전환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관련기사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원준의 그 고장 소울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