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삼성페이, 44개월만에 누적결제 40조

환전서비스도 출시
정옥재 기자 littleprince@kookje.co.kr | 2019.05.14 09:39
삼성전자 모바일 페이먼트 서비스 ‘삼성 페이’가 출시 44개월 만에 국내 누적 결제 금액 40조 원, 가입자 수 1400만 명을 돌파했다고 14일 밝혔다. 지난달 말 기준이다. 2015년 8월 국내에서 처음으로 서비스를 시작한 삼성 페이는 출시 12개월 만에 누적 결제 금액 2조 원, 24개월 만에 10조 원을 돌파했으며 33개월과 39개월에는 각각 20조 원과 30조 원을 기록했다.
삼성 페이 환전 서비스도 출시됐다. 삼성전자 제공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삼성 페이는 2018년 국내 오프라인 간편결제 금액 중 약 80%를 차지하고 있으며 온라인 결제 사용도 꾸준히 증가해 삼성 페이 전체 결제 금액 중 약 25%가 온라인에서 이뤄졌다.

삼성 페이는 해외 송금, 선불카드, 쇼핑, 교통카드, 멤버십, 입출금 등의 다양한 부가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다는 게 삼성전자 설명이다. 한편 삼성전자는 우리은행과 협력해 삼성 페이 ‘환전’ 서비스를 출시한다. 환전 서비스는 삼성 페이 애플리케이션에서 환전 신청 후 우리은행 영업점에서 외환을 수령하는 서비스로 미화, 엔화, 유로화 등 총 15종의 통화를 지원한다.

삼성전자는 삼성 페이 ‘환전’ 서비스 출시를 기념해 다음 달 12일까지 삼성 페이 내 환전 서비스 이용 시 첫 1회에 한해 주요 통화 100% 환율 우대, 우리은행 비대면 계좌와 체크카드 개설 시 무료 여행자 보험 가입 혜택 제공 등 다양한 이벤트를 실시한다. 정옥재 기자 littleprince@kookje.co.kr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관련기사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원준의 그 고장 소울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