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부산공동어시장 대표 선거 ‘9파전 ’으로

나흘간의 후보등록 어제 마감
이은정 기자 ejlee@kookje.co.kr | 2019.04.15 18:43
- 임추위 예비후보 추려 19일 투표
- 노사 교섭·현대화 사업 등 난제
- 부산시 공영화 방안도 논의해야

대표이사 부재와 현대화 사업 난항으로 어려움을 겪는 부산공동어시장이 대표이사 선거를 오는 19일 연다. 지난번 선거에 나섰다가 낙선한 인물은 물론 새로운 인사들이 대거 도전장을 던지면서 9파전이 벌어지게 됐다.

15일 부산공동어시장에 따르면 임원추천위원회는 지난 12일부터 시작한 후보등록을 이날 마감했다. 16일부터 서류 심사와 예비후보자를 지명·추천하면 어시장 출자 5개 수협의 조합장들로 구성된 대표이사 선출위원회가 오는 19일 대표 선임 찬반 투표를 해 새 대표를 뽑는다. 5개 수협은 부산시수협, 경남정치망수협, 대형선망수협, 대형기선저인망수협, 서남구기선저인망수협이다.

대표이사 선거는 지난해 세 차례나 무산되면서 비난 여론이 컸고 정관 개정을 통해 선출 규정이 완화되면서 새 대표 선출 가능성이 커졌다. 이 때문에 이번 선거에는 기존 선거에서 낙선했던 인물뿐만 아니라 새로운 인사 3명이 후보등록을 했다. 박종국 전 농림수산식품부 수산정책실장, 박병염 부산수산물공판장 중도매인협회장, 박극제 전 서구청장, 이종석 전 중도매인협회장, 김영수 수산업 종사자, 옥영재 전 대형선망수협 전무, 박세형 전 전국수산물 중도매인협회 회장, 이상돈 중도매인, 최영진 전 부산시의원이다.

이번에 선출되는 대표이사는 설립 30년 만에 파업을 예고했던 노조와의 교섭을 마무리해야 하고 2년간 진척을 보이지 않는 현대화 사업을 추진해야 하는 과제를 안고 있다. 시는 2016년 사업비 1729억 원을 확보해 2022년 사업을 완공할 계획이었지만 사업비 중 부산공동어시장이 자부담할 170억 원(10%)가량 비용을 마련하지 못한 데다 대체 위판시설 부족 등으로 사업이 중단됐다.

이런 상황에서 부산시가 또다시 5개 출자수협 지분을 인수해 시가 직접 관리·운영하는 도매시장으로 전환하는 공영화 방안을 내놓아 대표이사의 역할이 중요해졌다. 부산공동어시장 정관에 따르면 출자 5개 수협 중 3분의 2 이상이 동의하면 법인 청산을 의결할 수 있다. 하지만 지분 인수는 청산 비용과 출자수협의 기득권 문제 등으로 쉽지 않을 수 있다. 시가 2012년 부산공동어시장 자산평가를 한 결과 895억 원으로 나왔는데 현재 가치로 하면 그 비용이 더 커질 수 있기 때문이다.

시는 지난 12일 출자조합 관계자를 대상으로 설명회를 열었고 의사결정 기한을 대표이사 선출 이후로 미루기로 했다. 출자조합 관계자는 “5명의 수협 조합장 중 4명의 찬성을 받아야 했던 기존 안에 비해 이번에는 3명만 승인하면 되기 때문에 후보들이 많아진 것 같다”고 밝혔다.

이은정 기자 ejlee@kookje.co.kr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관련기사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