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울산 신고리4호기 9월부터 본격 가동

원안위, 7년8개월 만에 결정
이석주 기자 serenom@kookje.co.kr | 2019.02.06 20:06
- 문재인 정부 첫 원전운영 허가
- 환경단체 “불안요소 여전” 비판

울산 울주군에 있는 신고리 원전 4호기가 오는 9월 상업 운전을 시작한다. 이는 문재인 정부 들어 처음으로 신규 원전 가동을 허가한 것이다.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는 최근 제96회 회의를 열어 신고리 원전 4호기의 가동을 허가했다고 6일 밝혔다. 이는 원전 운영사인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이 2011년 6월 운영 허가를 신청한 이후 7년8개월 만이다. 한수원은 이번 원안위 결정으로 앞으로 7개월간 시운전한 뒤 바로 상업 운전에 들어간다.

원안위는 운영 허가를 내리는 동시에 이에 따른 세 가지 조건도 한수원에 제시했다. 화재로 두 개 이상의 기기에 오작동이 생길 때를 대비한 ‘위험도 분석 보고서’를 오는 6월까지 제출하고, 가압기 안전 방출 밸브에서 누설이 발생하지 않도록 했다. 최종 안전성 분석 보고서의 내용도 최신 기준으로 바꾸도록 했다.

신고리 4호기와 함께 건설된 ‘쌍둥이 원전’ 신고리3호기는 이미 2015년 10월 운영 허가를 받아 2016년 12월 20일 상업 운전을 시작했다. 4호기의 운영 허가는 이보다 일찍 내려질 예정이었다. 하지만 경북 경주 지진(2016년 9월)과 포항 지진(2017년 11월)으로 안전성 평가를 다시 하면서 허가가 미뤄져 왔다.

부산환경운동연합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신고리4호기에는 불안전한 요소가 여전히 많다”며 “부산 울산 경남, 나아가 대한민국 국민의 안전을 담보하지 않은 졸속 처리”라고 비판했다. 

 이석주 기자 serenom@kookje.co.kr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관련기사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