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벡스코 부대시설 부지 개발 제안 센텀허브, 시 상대 가처분 신청

최승희 기자 shchoi@kookje.co.kr | 2017.07.16 23:51
부산 해운대구 센텀시티 내 벡스코 부대시설 부지 개발 사업 공모가 조감도 도용 및 재공모 여부 등으로 잡음(본지 지난 3일 자 14면 보도)이 계속되는 가운데 이번엔 참여업체가 가처분 신청을 내면서 또다시 난관에 부딪혔다.

16일 부산시에 따르면 벡스코 부대시설 부지 개발계획 제안 공모에 참여했던 ‘센텀허브’ 컨소시엄은 지난 11일 부산지방법원에 시를 상대로 낙찰자 지위보전 등 가처분 신청을 접수했다. 센텀허브는 지난 4월 실시한 공모에서 가장 높은 점수로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지만, 2위 업체가 조감도 도용을 주장하면서 논란이 일자 계약금 납부 기한을 넘기고 그 자격을 상실한 상태다.

이번 가처분 신청은 센텀허브가 다시 이 사업을 맡으려고 시에 요청하는 과정에서 이루어졌다. 계약금 납부기한일(지난 5월 29일) 오전에 시가 일방적으로 계약조건을 추가하면서 내부적으로 협의할 시간을 주지 않았다며 계약금 미납의 이유를 시의 탓으로 돌렸다. 당시 시는 센텀허브 사업계획서의 조감도 도용 논란과 관련해 향후 법적인 문제가 발생하면 계약을 해지하고, 계약금은 국고에 귀속시킨다는 내용을 추가했다.

센텀허브 측은 “부산시가 사업 공모.심사기관이자 매각 계약 당사자로서 함께 책임을 지기는커녕 우리에게 모든 위험부담을 떠넘기려 한다”며 “이번 계약은 공유재산 및 물품 관리법에 따라야함에도 국가계약법을 적용하는 등 행정상의 문제도 심각하다”고 주장했다.

이에 시는 “문제의 조감도에 대한 지적재산권을 갖는 한미건축사무소가 이의제기를 하지 않아 이를 문제삼지 않으려 했는데, 만약 센텀허브와 2위 업체가 소송을 벌여 불법 도용으로 결론이 난다면 해당 업체에 책임을 묻는 것이 당연하지 않겠느냐”는 입장이다.

최승희 기자 shchoi@kookje.co.kr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인 최원준의 부산탐식 프로젝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