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정부, 日 ‘다케시마의 날’ 항의…주한 일본 총괄공사 초치

조원호 기자 cho1ho@kookje.co.kr | 2024.02.22 17:01
외교부는 22일 미바에 다이스케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를 외교부 청사로 초치해 일본 시마네현 주최 ‘다케시마의 날’ 행사에 대한 항의의 뜻을 전달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시마네현은 이날 현청 소재지인 마쓰에시에서 독도가 일본 고유 영토라는 억지 주장을 호소하는 ‘다케시마의 날’ 행사를 개최했다. 일본 정부는 내각부에서 영토 문제를 담당하는 차관급 인사인 히라누마 쇼지로 정무관을 참석시켰다.
다케시마의 날 행사 개최와 관련해 미바에 다이스케 주한일본대사관 총괄공사가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에 초치되고 있다. 연합뉴스
외교부는 이날 임수석 대변인 명의 성명을 통해 “독도는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라며 “해당 행사를 즉각 폐지할 것을 다시 한번 엄중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일본 정부는 독도에 대한 부당한 주장을 즉각 중단하고, 겸허한 자세로 역사를 직시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일본 정부는 제2차 아베 신조 내각 발족 직후인 2013년부터 매년 ‘다케시마의 날’ 행사에 정무관을 파견하며 억지 영유권 주장을 뒷받침해 왔다. 시마네현은 2005년 3월에, 2월 22일을 다케시마의 날로 지정하는 ‘다케시마의 날을 정하는 조례’를 만든 바 있다. 조원호 기자 cho1ho@kookje.co.kr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관련기사
국제신문 뉴스레터

[많이 본 뉴스]

당신의 워라밸 점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