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與전대 최고위원 레이스도 후끈

박성중·이만희·태영호 등 출마
조원호 기자 cho1ho@kookje.co.kr | 2023.01.30 20:11
- 정미경 ‘여성 몫’ 겨냥 출사표
- 청년최고위원 놓고 난립 조짐

국민의힘 3·8 전당대회 후보등록일(2월 2,3일)이 사흘 앞으로 다가온 30일 당권 경쟁에 가려져 있던 최고위원 레이스도 본격적으로 불붙는 모양새다.
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이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김정록 기자
특히 나경원 전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 이후 당권 경쟁이 사실상 김기현·안철수 의원의 양강 구도로 좁혀지면서 최고위원 레이스 셈법도 계산이 쉬워졌다는 관측이다. 현역 의원들 사이에서는 지역·계파별 안배를 바탕으로 막판 교통정리가 진행되는 분위기다.

이날 현재 출마 의사를 공개적으로 밝힌 현역 후보군은 박성중 이만희 태영호 의원과 청년최고위원에 도전하는 지성호 의원까지 총 4명이다. 윤석열 대통령의 당선인 수행실장을 지낸 이용 의원도 출마 선언을 하기 위해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때 이름이 오르내렸던 김상훈 송언석 박수영 양금희 유상범 정희용 의원 등은 주변과 상의 끝에 출마 의사를 접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 관계자는 “당내 지분이 큰 영남권과 친윤(친윤석열)계는 자연스럽게 ‘교통정리’가 이뤄지는 듯하다”고 말했다.

‘여성 몫’ 한 자리도 레이스가 본격 시작될 전망이다. 청년최고위원을 제외한 지도부에 입성할 최고위원 4명 중 1명은 당규에 따라 여성 몫으로 보장된다.
정미경 전 최고위원이 이날 출마 선언을 하며 ‘스타트’를 끊었지만 현역 의원 중에서는 아직 도전자가 없다. 김정재 임이자(이상 재선) 조수진 허은아(이상 초선) 의원 등 하마평만 무성한 상태다.

김용태 전 청년최고위원의 경우 이번 전당대회에서는 최고위원 선거에 도전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이밖에 3선 의원을 지낸 김재원 전 최고위원이 “국민의힘과 보수의 최종병기가 되겠다”고 외치며 출마 선언을 했고, 보수 유튜브 채널인 ‘신의한수’ 신혜식 대표와 ‘가로세로연구소’ 김세의 대표, 유튜브 채널 ‘따따부따’ 고정 패널로 활동한 민영삼 사회통합전략연구원장 등이 출사표를 던졌다.

한자리뿐인 청년 최고위원을 놓고는 난립 조짐마저 보인다. 장예찬 청년재단 이사장, 이종배 서울시의원, 최주호 전 국민의힘 부산시당 청년위원장, 장제원 의원실 보좌관을 지낸 김영호 변호사, 김태정 국민의힘 중앙위원회 총간사, 김가람 전 한국청년회의소 중앙회장, 옥지원 국민의힘 중앙위원회 청년분과 부위원장 등 출마 선언이 이어지고 있다.

조원호 기자 cho1ho@kookje.co.kr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관련기사
국제신문 뉴스레터

[많이 본 뉴스]

당신의 워라밸 점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