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대통령실 野 김의겸 고발, 金 "김 여사 결혼 전 일인데 왜 대통령실이 나서나"

정유선 기자 freesun@kookje.co.kr | 2023.01.30 15:44
대통령실은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에 대해 추가 주가조작 의혹을 제기한 더불어민주당 김의겸 대변인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했다.

대통령실은 이날 언론 공지를 통해 김 대변인을 ‘정보통신망 이용 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혐의로 이날 오후 서울지방경찰청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대통령실은 “누가, 언제, 어떤 수법으로 주가조작을 했고 어떻게 관여됐는지에 대한 최소한의 사실관계도 없는 상태에서 ‘대통령 배우자의 주가 조작 혐의가 드러났다’는 단정적인 가짜뉴스를 반복 공표한 것은 악의적이고, 오히려 국민의 알 권리를 침해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기술’ 종목이 작전주라는 주장도 전혀 근거가 없다”면서 “금융감독원에서 고발되거나 수사된 적 없고, 재판 중이지도 않다”며 “심지어 (관련) 재판에서 증인이 ‘주가관리’ 사실을 부정하는 증언을 했다”고 덧붙였다.
대통령실은 “대통령 배우자가 13년 전 ‘단순히 특정 주식을 거래한 적이 있다는 사실’이 아무 근거 없이 ‘주가조작’으로 둔갑할 수는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특정사 기자가 작년 11월 제3의 재판을 방청하던 중 ‘주식 매도 내역’을 봤다는 것이 근거의 전부인데, 해당 기사에서조차 주식 매수 기간, 수량, 매매 내역은 아예 모른다고 보도했다”고 언급했다.

앞서 김 대변인은 지난 27일 서면 브리핑에서 “김 여사가 또 다른 주가조작에 관여한 혐의가 드러났다. 도이치모터스에 이어 이번에는 ‘우리기술’ 작전주”라며 “법정에서 검사의 입을 통해 김 여사가 우리기술 20만 주를 매도한 사실이 추가로 밝혀졌다. 윤 대통령 장모 최은순 씨 계좌도 활용했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한민수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법정에서 공판검사의 입을 통해 김건희 여사가 우리기술 20만 주를 매도한 사실이 밝혀졌고, 언론이 이를 보도했다”며 “당연히 야당이 수사를 촉구해야 할 사안이고 제대로 수사하고 공정하게 재판하면 밝혀질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실의 고발로 김 여사의 주가조작 의혹이 법정에 서게된 만큼 진실이 철저하게 밝혀질 길이 열렸다”고 말했다.

김의겸 대변인도 입장문을 통해 “주가가 작전세력에 의해 띄워졌다면 그 주식이 바로 작전주다. 그 거래에 김 여사 또한 참여한 사실이 밝혀졌는데 대체 무엇이 허위사실이고 명예훼손이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과 우리기술 거래는 김 여사와 윤석열 검사가 결혼한 2012년 전부터 벌어진 일”이라면서 “국민의 혈세로 운영되는 대통령실에서 영부인 이전의 ‘자연인 김건희’ 행위에 법률 대응까지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김의겸 대변인이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대통령실이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에 대해 추가 주가조작 의혹 제기와 관련해 자신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한다고 밝힌 것에 대해 입장을 표명하는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국제신문 뉴스레터

[많이 본 뉴스]

당신의 워라밸 점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