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튀르키예 주력전차에 SNT중공업 1500마력 자동변속기 도입

총 2억 유로, 올해 K-방산 첫 수출 계약
독자 개발 핵심 기술 부품 첫 사례
유정환 기자 defiant@kookje.co.kr | 2023.01.30 15:14
SNT중공업 전차용 6단 자동변속기. SNT중공업 제공
SNT중공업이 튀르키예(옛 터키) BMC 사에 알타이 주력 전차에 탑재될 1500마력 자동 변속기를 2700억 원 상당 수출한다. 올해 K-방산의 첫 수출 계약이다.

SNT중공업은 30일 공시를 통해 BMC 사와 총 2억 유로(약 2700억 원) 규모의 국산 1500마력 자동 변속기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우선 2027년까지 6893만 유로(약 930억 원)에 달하는 알타이 주력 전차용 자동 변속기를 BMC 사에 공급하며, 2028년부터 2030년까지 1억3090만 유로(약 1770억 원) 규모의 자동 변속기에 대한 추가 옵션 구매 계약 조항도 포함시켰다.

이를 위해 SNT중공업은 지난 8개월 동안 튀르키예 현지에서 적용성 시험 평가를 거쳤으며 전·후진 가속 성능 및 최고 속도, 제동 거리, 제자리 선회, 종·횡 경사지 등판 등 총 18가지 항목의 성능 시험 평가를 완벽하게 통과했다. 튀르키예 정부 고위관계자는 알타이 주력 전차의 개발 시제품에서 사용됐던 독일산 파워팩을 완벽하게 대체할 수 있음을 명백하게 보여줬다고 만족감을 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수출은 고비용의 전차용 핵심 방산 부품을 독자개발해 해외로 수출한 첫 사례로 향후 미국 유럽 중동 등 글로벌 방산 시장의 신규 해외 수출 및 MRO(유지·보수·정비) 분야에서도 후방 효과가 기대된다.

SNT중공업 관계자는 “지난해 달성한 170억 달러 K-방산 수출에 이어 올해 목표 달성에 튀르키예와의 계약이 보탬이 되길 바란다”며 “특히 독자 개발 K-방산 핵심 기술 부품의 첫 수출이라는 점에서 무척 기쁘다. 앞으로도 K-방산 핵심 기술력 개발 역량을 높이기 위해 임직원 모두가 더욱 정진하겠다”고 말했다.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국제신문 뉴스레터

[많이 본 뉴스]

당신의 워라밸 점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