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국힘 운명의 일주일…가처분 리스크 촉각

‘정 비대위’ 무산땐 주 단독체제, 윤리위 이준석 추가징계도 변수
조원호 기자 cho1ho@kookje.co.kr | 2022.09.25 19:51
국민의힘 향배가 이번 주 결정된다. 이준석 전 대표가 신청한 ‘정진적 비대위’ 등에 대한 직무 정지 가처분의 법원 심리가 오는 28일 예정돼 있고, 국민의힘 윤리위원회는 같은 날 이 전 대표에 대한 추가 징계를 논의한다.

국민의힘은 당헌·당규까지 개정한 만큼 재판부가 지난 1차 ‘주호영 비대위’ 때와는 다른 결론을 내릴 것으로 전망한다. 법원이 국민의힘의 손을 들어준다면 ‘이준석 리스크’를 떨쳐내고 정진석 비대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를 중심으로 당의 전열을 정비할 것으로 보인다.

반대로 법원이 이 전 대표의 손을 들어주면 국민의힘에 혼란이 가중될 수밖에 없다. 앞서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 체제가 효력을 잃은 뒤 당헌·당규를 바꾸며 꾸린 두 번째 비대위마저 무너지면 추가 비대위 체제로의 전환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 안팎에서는 주호영 원내대표가 당 대표 권한대행을 맡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당내 최다선인 주 원내대표가 비대위원장 직무 정지 이후에도 다시 원내대표로 선출된 것도 이런 ‘가처분 인용 시나리오’를 의식한 것이란 해석이 당내에서 나왔다. ‘주호영 원톱’ 체제 상황이 되면 당권 주자들을 중심으로 전당대회 시기 논쟁이 재점화할 가능성이 있다. 현재로선 내년 초 전당대회설이 유력하지만, 정진석 비대위마저 붕괴하면 연내 개최론이 부상할 수 있다.

같은 날 열리는 당 윤리위는 이 전 대표에게 최소 ‘당원권 정지 3년’부터 최대 ‘제명’ 등의 추가가 징계를 내릴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추가 징계가 이뤄지면 이 전 대표는 총선 출마 등 앞으로의 정치 행보가 불투명해진다.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국제신문 뉴스레터
당신의 워라밸 점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