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북한 동해 탄도미사일 도발…핵항모 동원 한미훈련 정조준

평북 태천 발사 … 600㎞ 초음속 비행
정유선 기자 freesun@kookje.co.kr, 일부 연합뉴스 | 2022.09.25 20:00
- SLBM도 쏠 가능성… 尹 안보 시험대
- 여야 대북정책 실패 서로 네 탓 반복
- 한미 오늘부터 고강도 연합해상훈련

북한이 25일 단거리 탄도미사일 1발을 내륙에서 동해로 발사했다. 미국 핵 추진 항공모함 부산 입항과 동해에서 예정된 한미 해상 연합훈련에 대한 반발성 무력시위라는 분석이 나오는 가운데 윤석열 대통령은 해외순방에서 귀국하자마자 안보 시험대에 서게 됐다.
25일 서울역 대합실에서 군 장병이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관련 TV뉴스를 지켜보고 있다. 연합뉴스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이날 오전 6시 53분께 평안북도 태천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 1발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이 미사일은 고도 60㎞로 약 600㎞를 비행했으며 속도는 약 마하 5(음속 5배)로 탐지됐다. 차량형 이동식발사대(TEL)에 실려 발사된 것으로 추정된다. 군은 북한판 이스칸데르 탄도미사일(KN-23)에 무게를 두고 분석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미국 전략자산의 전개에 맞춰 이번 미사일 도발에 나선 것으로 관측된다. 지난 23일 미국 핵 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호(CVN-76)를 포함해 유도미사일순양함 챈슬러스빌함(CG 62), 이지스 구축함 배리함(DDG 52) 등으로 구성된 미 항모강습단이 부산 해군 작전기지로 입항했다. 강습단은 26∼29일 한국 해군과 연합해상훈련을 펼칠 예정이며, 고강도 연합훈련이 예상됨에 따라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발사 등 북한의 추가 도발 가능성도 제기된다.

다만 이번 미사일은 지대지 탄도미사일로, 항모 등 해상의 표적을 겨냥할 수 있는 수단은 아닌 것으로 전해졌다.

대통령실은 미사일 발사 직후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주재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열어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며 “이번 발사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대한 명백한 위반이자 한반도와 역내 긴장을 고조시키는 도발 행위”라고 지적했다.

NSC 상임위는 이번 도발이 지난 8일 북한의 전술핵 선제사용을 공식화한 핵무력정책 법제화 발표 이후 첫 탄도미사일 발사임에 주목하고 미국을 비롯한 우방국들과의 공조를 바탕으로 적극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고 대통령실은 전했다.

여야 정치권은 이번 도발을 두고 각자 전현 정부의 외교정책에 문제가 있다며 공방을 벌였다.

국민의힘 박정하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최근 북한의 핵무력 정책 법제화는 문재인 정권의 실패한 대북정책의 결과가 명백하다”며 “북핵 위협이 상존하는 한반도를 만든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이 ‘외교 참사’를 넘는 ‘외교 농락’”이라고 언급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 임오경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윤석열 정부를 향해 “정부가 출범하고 벌써 다섯 번째 무력 시위”라며 “윤석열 정부의 대북 정책은 구호만 난무할 뿐 조금의 진척도 없다”고 지적했다.

이날 북한의 대외선전매체 ‘려명’은 한미가 미국의 전략자산 전개에 합의한 고위급 확장억제전략협의체(EDSCG) 공동성명에 대해 “상전의 핵전략자산들을 끌어들여 민족의 머리 위에 핵재난을 몰아오려는 반민족적범죄행위”라고 비난했다.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관련기사
국제신문 뉴스레터
당신의 워라밸 점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