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속보] 北 탄도미사일 발사…윤 정부 출범 이후 5번째

오전 6시 53분께 태천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이세영 기자 lsy2066@kookje.co.kr | 2022.09.25 09:13
지난 23일 미국 핵 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호가 한미연합훈련을 위해 부산항에 입항한 가운데 북한이 25일 단거리 탄도미사일 한 발을 발사했다.

사진. 연합뉴스
이날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북한은 이날 오전 6시 53분께 평안북도 태천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했다. 탄도미사일 발사 기준으로 보면 지난 6월 5일 단거리 탄도미사일(SRBM) 8발을 한꺼번에 발사한 뒤 113일만이다.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미사일 발사로만 보면 5번째다.

군 당국은 사거리와 고도·속도를 분석 중이다. 최근 발사 준비 징후가 감지된 SLBM(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 여부도 분석하고 있다.

북한은 올해 들어 탄도미사일을 17차례, 순항미사일을 2차례 발사해 군에 포착되고 언론에 공개됐다.

북한은 미국 전략자산의 한반도 전개에 맞춰 무력시위를 감행함으로써 정세 긴장 고조의 책임을 한미에 떠넘기고 내부 결속을 다지려는 것으로 추정된다. 고강도 연합훈련이 예상됨에 따라 북한의 추가 도발 가능성도 제기된다.

앞서 우리 군은 북한이 함경남도 신포 일대에서 SLBM 발사를 준비하는 동향을 포착하고 대통령실 등에 보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포는 SLBM 생산·개발·시험 시설을 갖췄고 주변에 지상시험발사장도 있다. 지난 5월 7일 북한은 신포 앞바다에서 ‘미니 SLBM’으로 추정되는 단거리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한 바 있다.

북한은 지난 9일에는 ‘핵무력 정책’ 법제화를 외부에 공개해 공세적 무력 운영 기조를 명확히 밝히며 핵을 포기하지 않겠다고 못 박은 뒤 미국 핵 추진 항모 입항에 즈음해 이날 도발에 나섰다.

앞서 이종섭 국방부 장관이 지난 24일 부산작전기지에 입항한 로널드 레이건호를 찾아 항모 운용에 대해 보고받고 굳건한 한미 연합작전태세 유지를 당부했다.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준비 동향이 군 당국에 포착된 가운데 한미 군 수뇌부가 미국의 대표적 전략자산인 항모를 함께 찾아 굳건한 연합방위태세를 강조한 것이다. 이 장관은 러캐머라 사령관과 함께 마이클 도널리 제5항모강습단장의 안내를 받아 로널드 레이건호의 격납고, 비행데크, 관제탑·함교 등을 둘러봤다.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국제신문 뉴스레터
당신의 워라밸 점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