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다급한 이재명 “네거티브 중단” 돌파구 될까

이재명 정치 혁신 구상안 발표 “국민내각 구성 3040 장관 등용”
조원호 기자 cho1ho@kookje.co.kr | 2022.01.26 20:31
- 與, 尹 녹취록에도 상승세 당혹
- 쇄신 카드로 프레임 전환 시도
- 野는 동참 호소에 “진정성 없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6일 설 명절을 눈앞에 두고 “앞으로 일체의 네거티브를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야당도 동참해달라”고 촉구했다.

이 후보는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대선 과정에서 격화되고 있는 네거티브 공방에 대해 국민 여러분의 걱정이 많으신 줄 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실망감을 넘어 역대급 비호감 대선이라는 말을 들을 때마다 국민께 뵐 면목이 없다”며 “국민의 걱정을 덜어드려야 할 정치가 도리어 걱정을 끼치고 있다. 국민 여러분께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 저부터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또 이 후보는 “여의도에 갇힌 기득권 정치로는 위기를 극복할 수 없다. 여의도 정치를 확 바꾸겠다. 이재명이 먼저 혁신하고, 민주당이 먼저 내려놓겠다”면서 ▷정치교체 ▷국민 최우선 실용정책 ▷국민내각, 통합정부 구성 ▷3040대 장관 적극 등용 등을 약속했다. 이 후보가 네거티브 중단·쇄신 카드로 프레임 전환을 시도하는 것에는 불리한 대선 판세를 극복하겠다는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이 후보에 대한 위기론이 커지면서 당도 곤혹스러운 모습이다. 특히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 씨의 7시간 녹취록 논란에도 윤 후보의 최근 지지율이 상승 흐름을 보이자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 노웅래 원장은 전날 MBC라디오에 출연해 김 씨의 녹취록과 관련해 “녹취 내용이 나오면 윤석열 후보 지지율에 마이너스 요인으로 작용하지 않을까 예상을 했었다”면서 “우리가 예상했던 거랑 많이 다르다”고 난감해했다. 그는 “녹취록 내용을 들여다보면 사실상 최순실보다 더 할 수도 있겠다”며 “더 독할 수도 있겠다(고 생각했는데), 그런 면이 작동이 안 되고 플러스 요인이 돼 황당하다”고 토로했다. 이 후보도 같은 날 연합뉴스TV 에 출연해 “(양자 TV토론에서) 저는 김건희 씨 녹취록 이야기를 할 생각이 전혀 없다”며 “윤석열 후보가 혹시 (방송을) 보신다면 그거 방어 준비는 안 해도 된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허은아 수석대변인은 26일 논평을 내고 이 후보의 ‘네거티브 중단선언’에 대해 “진정성이 없는 것은 물론이거니와 그저 자신에 대한 비판을 멈춰달라는 호소로밖에 들리지 않는다”며 “아무런 조건 없이 ‘대장동 특검’을 수용하라”고 몰아붙였다.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관련기사
국제신문 뉴스레터
당신의 워라밸 점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