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울산에서 더불어민주당 당직자와 당원 대거 탈당 사태

26일 울주군 허은영 군의원 등 당원 200여 명 집단 탈당
"고통받는 민심 외면에 실망" 밝히며 국민의힘 입당 선언
방종근 기자 jgbang@kookje.co.kr | 2022.01.26 14:14
대선을 50여 일 앞둔 가운데 울산에서 군의원을 포함한 더불어민주당 소속 당직자와 당원이 무더기 탈당했다. 대선과 지방선거를 앞두고 여당에서 대규모 탈당 사태가 빚어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어서 향후 선거 판세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26일 오전 울산시의회 앞에서 더불어민주당 울산시당 당원들이 탈당과 국민의힘 입당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울주군 허은영 군의원 등 전 민주당 소속 당직자와 당원 30여 명은 26일 울산시의회 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울산의 미래를 위해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하고 국민의힘에 입당해 집권을 돕겠다”고 밝혔다. 회견에는 허 의원을 비롯해 심규환 전 민주당 울주군 청년위원장, 박준섭 전 민주당 울산시당 문화예술특위위원장, 박무희 전 민주당 울주군 여성위원장, 정명주 전 민주당 울주군 대학생위원장, 김옥란 전 울산여성인력센터 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이날 기자회견에 불참한 일반 당원까지 포함하면 민주당 탈당자는 200여 명에 이른다.

이들은 “개인적인 심사 외에 최근 민주당의 행태, 대선 운동 기간 이재명 후보의 거짓말과 내로남불, 울산이 처한 경제 위기 상황 등을 보면서 양심상 도저히 가만히 있을 수 없었다”며 “민주당은 촛불 민심에 힘입어 대통령과 울산시장은 물론 국회 지방의회에서 다수 의석을 확보했으나 권력욕에 사로잡혀 고통에 울부짖는 민심을 뒤로 한 채 울산 행정을 마음대로 주물러 왔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들은 “부동산 가격 폭등, 전세대란, 일자리 문제로 2030 청년이 더욱 울산을 떠나게 만든 장본인이 바로 집권 민주당”이라며 “우리 후손과 울산 미래를 위해 더는 변화의 조짐이나 의지도 보이지 않는 민주당을 탈당하고 국민의힘 집권을 위해 국민의힘에 입당한다”고 탈당 이유를 설명했다.

심 전 청년위원장은 “지난 6·13 지방선거 이후 함께 뛰던 당원과 지금까지 당을 지켜 오신 원로들까지 지역위원회에서 토사구팽당하는 광경을 보며 당에 대한 배신감을 느꼈다”며 “민주당에서 청년들의 미래는 더 없겠다는 현실에 대한 실망으로 민주당을 떠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지역 정치권 한 관계자는 “대선과 지방선거를 앞둔 미묘한 시기에 여당에서 대규모 탈당 사태가 발생한 것에 대해 향후 어떤 영향을 미치게 될지 주목하고 있다”고 말했다.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국제신문 뉴스레터
당신의 워라밸 점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