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문 대통령 가덕 찾아 신공항 쐐기…부전역·신항서 메가시티 힘싣기

文대통령 부산서 릴레이 행보
정유선 기자 | 2021.02.25 21:27

  
- 정부 신공항 의지 의구심 불식
- 각 부처에 ‘신속추진’ 메시지도
- 동행 국토장관 "최선 다하겠다"

- 동행한 부울경 단체장으로부터
- 메가시티 구축안도 보고 받아
- 부산시장 예비후보들은 불참

25일 문재인 대통령의 전격적인 부산 방문은 사실상 가덕신공항 힘 싣기로 평가된다.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40여 일 앞둔데다 가덕신공항 특별법 본회의 처리를 하루 앞두고 방문했다는 점에서 시기는 이례적이다. 문 대통령이 야권의 선거개입 비판에도 가덕신공항 추진을 공식적으로 밝히면서 한 달여 남은 부산시장 보궐선거 판을 흔들지 주목된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부산신항 다목적 부두에 위치한 해양대학교 실습선 선상에서 열린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전략 보고’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가덕신공항 특별법이 이날 법사위 통과로 9부 능선을 넘었지만 정부 부처의 소극적인 태도로 신공항 추진에 대한 의구심이 여전한 가운데 이뤄진 문 대통령의 가덕도 방문은 신공항에 ‘대못’을 박는다는 의미다. 가덕신공항 불가 이유를 담은 국토부의 보고서가 전날 드러나 파장을 일으킨 상황이다.

문 대통령의 가덕신공항 예정지 방문 그 자체로 정부 부처들에 ‘신속 추진’의 메시지를 준 것이기 때문이다. 실제로 이날 가덕신공항 보고에 동행한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은 “일부 언론에서 마치 국토부가 가덕신공항을 반대한 것처럼 비춰져 송구하다”며 “현재는 법안 심의 과정에서 관계기관 이견이 해소된 만큼 내일 법안이 통과되면 가덕신공항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일각에선 김해신공항 검증과 가덕신공항 특별법 처리 과정에서 침묵해온 문 대통령이 특별법 처리가 거의 확실시되는 시점에야 뒤늦게 나섰다는 지적도 있다.

이에 대해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이전까지 정부의 공식 입장은 김해공항을 고쳐쓰자는 것이었기 때문에 문 대통령이 나설 수 없는 상황이었다. 이제 특별법으로 입법부에서 정리가 됐기 때문에 대통령께서 자유롭게 말할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선거개입 논란을 의식, 문 대통령 일정에 부산시장 예비후보들은 참여하지 않았다.

이날 부산 방문은 ▷송철호 울산시장의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생활공동체 전략보고(부전역) ▷이병진 부산시장 권한대행의 가덕신공항 건설 추진상황 보고(가덕도) ▷김경수 경남지사의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경제공동체 전략보고(신항 다목적 부두) 등 부울경 지자체장들의 릴레이 보고 형태로 진행됐다. “부울경을 하나로 힘을 모은다는 의미로 시도지사들이 옷을 다 맞춰 입었다”는 김경수 지사의 말에 문 대통령은 웃음을 짓기도 했다.

김영춘 전 해양수산부 장관, 변성완 전 부산시장 권한대행, 박인영 전 부산시의회 의장은 26일 국회를 방문, 가덕신공항 특별법 통과를 다시 한번 촉구할 예정이다. 또 특별법이 통과되는 대로 이낙연 당 대표와 면담을 갖고, 전방위 여론전에 돌입할 계획이다. 정유선 기자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관련기사
국제신문 뉴스레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