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시장 보선 기선잡기…여야 ‘가덕신공항戰’ 재점화

與 “공항 하나로 경제 변화”…딴지 건 김종인 등에 맹공
국힘 “與·국토부 따로 놀아…문 대통령 입장 밝혀야”
정유선 기자 freesun@kookje.co.kr | 2021.01.24 22:05
4·7부산시장 보궐선거를 70여일 앞두고 가덕신공항 추진을 둘러싼 여야의 전면전이 재점화됐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낙연 대표의 지난 21일 부산 방문을 계기로 가덕신공항 추진에 당력을 총동원하는 모양새다. 최근 일부 여론조사에서 부산 울산 경남 지역 지지율이 반등한 것을 확인한 만큼 신공항 카드로 확실한 분위기 반전에 나서겠다는 전략이다.

민주당 최인호(부산 사하갑) 수석대변인은 24일 브리핑을 통해 2월 임시국회에서 가덕신공항 특별법 합의처리를 강조했다. 최 대변인은 국민의힘을 향해 “이명박 박근혜 전직 대통령은 공약을 번복한 바 있다. 이번에도 반대한다면 세 번째로 부산 시민을 무시하는 처사가 될 것”이라고 압박했다.

앞서 “가덕도 신공항 하나 한다고 부산 경제가 확 달라지겠나”고 한 국민의힘 김종인 비대위원장 발언과 “예비타당성조사를 거치지 않고 국책사업을 하는 악선례”라는 같은 당 주호영 원내대표의 발언에 대해서 당과 후보, 중진 의원들이 모두 나서 파상 공세를 퍼부었다.

이낙연 대표는 지난 22일 최고위원회에서 김 비대위원장을 겨냥, “공항 하나로 경제가 달라질 수 있다고 나는 믿는다”며 가덕신공항 파급효과를 일일이 언급했다.

이슈 선점에 실패한 국민의힘에서는 당 지도부, 대구·경북 이해관계 등 내부 조율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부산 정치권이 반격에 나섰다. 하태경(해운대갑) 부산시당위원장은 가덕신공항 입장에 대한 국토부의 답변을 공개하며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 국토부가 따로 놀고 있다. 이러니 부울경 시민은 문 정부가 가덕신공항을 선거용으로 활용만 한다고 생각하는 것”이라고 공세를 폈다. 국토부는 하 의원에게 제출한 답변에서 “가덕도는 2016년 영남권 신공항 사전타당성검토 연구용역 결과 최하위로 평가받은 입지이나, 현 시점에서 가덕도 신공항에 대해 별도로 검토한 자료는 없다”고 했다.

김도읍(북강서을) 의원도 입장문을 내고 “총리실 검증 발표 후 두 달이 넘도록 문 정부는 침묵하고 있다. 신공항 추진 진정성에 의문이 든다”며 “정책의 최종 결정권자인 대통령이 입장을 밝혀라”고 압박했다. 신공항 발언으로 집중포화를 맞은 김 비대위원장은 설 전 부산을 방문해 민심 잡기에 나설 방침이다. 하지만 지역에서는 김 위원장의 부산 ‘빈손 방문’ 사례가 재연될 수 있다고 우려하는 분위기다. 정유선 기자 freesun@kookje.co.kr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관련기사
국제신문 뉴스레터

최원준의 음식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