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뭐라노]이낙연 "먼 미래 생각한다면 가덕도 신공항"

김태경 박정민 김해정 기자 dy1234@kookje.co.kr | 2020.07.23 21:23
*세 줄 요약
1.더불어민주당 유력 당권 주자인 이낙연 의원이 23일 동남권 관문공항에 대해
2. “먼 미래를 내다보고 가덕도 신공항이 됐으면 좋겠다”고 밝혀
3.이 의원이 부산 울산 경남이 요구하는 ‘가덕신공항 지지’ 입장을 밝힌 것은 처음 있는 일


*이게 왜?
-국무총리실 기술검증위는 부울경의 반대에도 국토교통부가 요구한 ‘김해신공항안(김해공항 확장안)’ 안전성에 대한 2차 시뮬레이션을 진행해

-다음달 검증위 최종 발표가 예정된 가운데 정부·여당이 어떤 결론을 낼지 주목돼

-이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가진 국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개인적인 생각”임을 전제로 가덕신공항 건설의 당위성을 피력해

-그는 “총리 시절에 그런 의견을 내는 건 쉽지 않았다”면서 “동남권 공항을 앞으로 몇 년까지 내다보면서 만들 것인가의 문제다. 먼 미래를 내다보고 확장성까지 고려한다면 가덕도 신공항이 좋겠다는 개인적인 생각이 있다”고 말해

-그러면서 이 의원은 “총리실의 검증 결과를 존중하겠다”고 덧붙여

-이 의원의 ‘가덕신공항 지지’ 입장은 ‘김해신공항 백지화’를 요구하는 부울경에 긍정적인 신호로 해석 돼

-총리실 기술검증위는 이 의원의 총리시절 구성돼

23일 더블어민주당 이낙연 의원 인터뷰 사진./이용우기자


▲ 검증위는 2차 시뮬레이션 진행
-검증위는 이날 일단 김포공항 화물터미널 게이트에 있는 항공시뮬레이터 업체에서 김해신공항안 2차 시뮬레이션을 실시

-이에 앞서 검증위는 시에 시뮬레이션 참관을 재차 요청하는 공문을 보내

-검증위는 공문에서 “비행 안전은 국민의 생명과 직결돼 중요하므로 김해신공항 비행절차 안전성을 검증하기 위해 시뮬레이션을 시행하는 것”이라며

-부울경검증단이 참관해 의견을 개진해 달라고 요청해

-검증위는 부울경검증단 1명, 국토부 1명씩 참관해 달라고 요청했으나 부울경검증단은 2차 시뮬레이션 시행에 반발해 불참했다.

-다만, 부산시는 검증위에 “다양한 상황을 가정해 최대한 많은 시뮬레이션을 시행해달라”고 요청하면서 “2차 결과는 검증위 최종 보고서에 수록해선 안 된다”고 항의

-부울경이 참관하지 않음에 따라 국토부도 시뮬레이션에 불참한 것으로 알려져

-검증위는 1차 시뮬레이션 때와는 달리 2차의 과정·결과를 부울경검증단과 공유하겠다고 사전에 알려

-검증위의 검증 안전·소음·환경·수요 4개 분과로 나눠 검증을 진행하는데, 그중 안전이 가장 중요한 요소로 꼽혀


△ 부울경검증단 인터뷰
1.시뮬레이션은 실제로 일어날 수 있는 여러 상황 중
2.일부만 가상으로 검증하는 절차에 불과해 문제가 발생하지 않았다고 안전하다는 의미는 아니다

 

*인터뷰 전문 보기: http://bitly.kr/Dd4MYsPXKX6

 

김태경 박정민 김해정 기자 dy1234@kookje.co.kr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