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문 대통령-양당 원내대표 회동…예정시간 훌쩍 넘겨 총 156분간

임재희 기자 jaehee@kookje.co.kr | 2020.05.28 18:33
문 대통령, 여야 원내대표와 오찬 회동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김태년 더불어민주당·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와 오찬 회동에서 현안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논의했다.

1시간 안팎으로 예정됐던 회동은 예정 시간을 훌쩍 넘겨 총 156분간 이어졌다.

주 원내대표는 “대통령께서는 상생 협치를 말씀하셨고, 또 코로나 팬데믹 위기를 맞이해서 국회가 신속한 조치에 협조를 부탁한다는 말씀이 계셨다”며 “저희들도 상생 협치를 할 준비가 되어 있다, 야당을 진정한 국정의 동반자로 생각하시면 저희들도 적극 돕겠다는 말씀을 드렸다”고 말했다.

이어 “시간이 걸리더라도 상생과 협치를 하면 정책의 완성도도 높아지고, 정책의 집행력도 높아지고, 갈등도 줄어들기 때문에 상생 협치를 할 자세와 준비가 돼 있으면 저희들도 적극 협조하겠다는 말씀을 드렸다”며 “여러 국정 현안에 관해서 제가 야당을 대표해서 당과 국민들의 의견을 말씀 드렸다”고 덧붙였다.

또한 주 원내대표는 “민주당에선 공수처가 만들어지면 특별감찰관이 필요 없다고 했는데 역할과 기능이 다르니 채워져야 한다고 요구했다”며 “문 대통령은 이에 기능 중복 우려가 있으니 둘을 같이 둘지, 특별감찰관을 없앨지, 또 특별감찰관 임명 문제도 양당이 협의해달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주 원내대표는 “저는 일하는 국회가 졸속입법으로 연결돼선 안 된다고 했다. 우리 국회의 법안 완성도가 높지 않다고 지적했다”며 “늦어지는 것 같아도 위헌 법률 하나의 사회적 비용이 엄청난 신중해야 한다고 했고, 문 대통령도 이를 직접 말했다”고 설명했다.

경제정책과 관련해선 코로나19 사태 대응 확대재정을 문 대통령이 강조했고, 재정건전성 문제를 고려해야 하고 3차 추가경정예산(추경)에 대해선 세부내용과 재원조달책 등 전체적인 그림을 보여달라는 요청을 했다고 밝혔다. 고용보험 확대에 대해선 노동유연성 제고책이 함께 따라와야 한다고 지적했다고 전했다.

주 원내대표는 “경제를 살리기 위한 기본은 기업의 투자와 고용을 늘리는 것이니 각종 규제완화와 글로벌 기준에 맞는 세제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며 “반기업 정서를 없애고 고용유연성이 확보돼야 리쇼어링이 되고 일자리가 늘어나니 정부도 관심을 가져달라고 요청했다. 문 대통령도 동의했다”고 설명했다.

이외에 위안부 할머니 논란과 북핵 문제에 대한 통합당의 입장을 전했다고 밝혔고, 문 대통령과 민주당의 반응은 따로 전하지 않았다. 임재희 기자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