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부산시의회 “공공의료 비중 최하위권”…국가 지원 촉구

이영실 기자 inews@kookje.co.kr | 2020.05.28 17:00
부산시의회는 28일 다음날 열리는 제286회 임시회에서 ‘시민안전과 건강증진을 위한 공공의료 확대 촉구 결의안’을 채택한다고 밝혔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의원들이 18일 부산 금정구 남산동 침례병원에서 브리핑을 듣고 있다. 경영난으로 파산한 침례병원은 공공병원 전환이 추진되고 있다. 연합뉴스
이 결의안은 부산시의회 복지환경위원회가 제안한 것으로 지방자치단체 공공의료 인프라 국가 지원 촉구, 지방의료원 설립 시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공공의료 종사자 처우개선과 인력 확대 촉구 등을 내용으로 한다.

부산 공공의료기관 비중은 전체 의료기관의 2.6% 수준으로 전국(5.7%)에서 최하위권이다고 시의회 복지환경위원회는 밝혔다.

부산지역 기대수명은 81.9세로 서울 84.1세, 전국 82.7세보다 낮아 하위권이다.

시의회는 채택한 결의안을 청와대·국회·국무총리실·기획재정부 등에 보내 지방 공공의료 인프라 확대를 촉구할 계획이다. 이영실 기자 inews@kookje.co.kr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