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부산도 후보등록 시작 … 민주 ‘코로나 극복’ vs 통합 ‘정권 심판’

디지털뉴스부 기자 | 2020.03.26 11:08
부산진갑 빅매치 김영춘 서병수. 사진=연합뉴스
26일 오전 9시 부산 관할 선거구 선거관리위원회에서도 제21대 국회의원을 선출하는 4·15 총선 후보 등록이 시작됐다.

이날 오전 부산진구 선관위에서 더불어민주당 부산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인 김영춘 의원과 미래통합당 서병수 전 부산시장이 21대 국회의원 총선거 후보등록을 마쳤다.

빅매치를 벌일 것으로 예상되는 김 의원과 서 전 시장은 부산진구 선관위에서 만나 ‘선전’을 다짐하며 주먹을 부딪치기도 했다.

또 다른 빅매치가 예상되는 남구을 민주당 박재호 의원과 통합당 이언주 의원은 오전 중 남구선관위에서 후보 등록을 할 예정이다.

후보 등록은 관할 선거구 선거관리위원회에서 26일부터 이틀간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할 수 있다.

공식 선거운동은 다음 달 2일부터 진행되며 그 이전에는 예비 후보자에게 허용된 방법으로만 선거운동을 할 수 있다.

부산 여야 선대위는 정부 지원론(야당 심판론)과 정부 견제론(정권 심판론)을 앞세워 본격적인 대결 구도에 돌입했다.

민주당 부산선대위는 “우선 해결해야 할 과제는 코로나 사태 극복”이라며 “코로나19와의 전쟁에서 승리할 수 있도록 문재인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에 힘을 실어달라”고 호소했다.

통합당 부산선대위는 “현 정권 경제 실책과 코로나19로 고통받는 부산 시민에게 희망을 전하고 보수 대통합으로 정권을 심판하고 총선승리를 이뤄내고자 한다”고 밝혔다. 구은지 인턴기자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