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김무성 “이언주 중영도 전략공천 땐 표심 분열”

김형오 PK공천 구상에 정면 반박
김해정 기자 | 2020.02.18 19:40
- 이언주 “공관위에 왈가왈부 말라”

미래통합당 김무성(부산 중영동) 의원은 18일 이언주 의원의 부산 전략공천 가능성에 대해 “과정이 공정해야 모두가 납득할 수 있다. 지역구 한 곳에서 파열음이 생기면 전체 선거에 누를 끼칠 수 있다”며 반발했다. 앞서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이 이언주 의원의 부산 전략공천 입장(국제신문 지난 17일자 4면 보도)을 밝힌 데 대해 문제를 제기한 것이다.
김형오(왼쪽), 김무성
김 의원은 이날 본지와 인터뷰에서 “이언주 의원이 중영도로 전략 공천된다면 지역이 분열될 것이 뻔하다”며 “모두가 승복할 수 있는 방침이 정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언주 의원은 중영도 출마를 사실상 확정했다. 그런데 큰 리더십을 발휘하는 공관위원장은 이 의원에 대해 경선은 안 된다고 했다. 중영도를 전략공천하겠다는 얘기”라고 말했다. 경기 광명을에서 재선을 지낸 이 의원은 중영도 공천을 신청했다.

김 의원은 “곽규택 중영도 당협위원장이 지금까지 지역을 닦아왔고 지난해 광화문 집회에 동원돼 열심히 뛰어왔다”며 “그런데 영도에 전략공천을 준다면 곽규택 인생은 뭐가 되겠느냐. 곽 위원장이 경선하겠다는 건데 그 기회를 박탈하면 정의가 아니다”고 강조했다.

곽규택 후보도 “경선이라고 하는 것은 민주주의 기본이고, 공직 후보에 대한 지역 주민과 당원들의 의견을 반영하는 과정이 경선이다. 당에서 공정한 경선을 실시할 것으로 믿는다”고 가세했다. 중영도에는 강성운 예비후보, 김은숙 전 중구청장도 공천 경쟁을 벌이고 있다.

이 의원은 김 의원의 입장을 즉각 반박했다. 이언주 의원은 이날 본지 통화에서 “공천 문제는 공관위 소관 사항이고 불출마를 선언하신 분이 왈가왈부할 부분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이 의원은 “반성하면서 불출마하겠다고 하신 분이 자신이 엉망으로 만든 지역의 기득권을 주장하고 공관위원도 아니면서 아직도 막후정치 하고자 하는 행태는 심각한 구태정치라 생각한다”고 퍼부었다.

김해정 기자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관련기사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