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양산을 출마 굳힌 김두관 “홍준표·김태호, 누구든 나와라”

내달부터 본격 선거운동 채비, 빅매치 성사 땐 전국적 관심
박태우 기자 yain@kookje.co.kr | 2020.01.23 18:50
- “철학없이 철새행보 안타깝다”
- 한국당 ‘김두관 때리기’ 돌입

“홍준표 대표나 김태호 의원과 경남 양산에서 한번 붙어보고 싶다.” 더불어민주당 김두관(경기 김포갑) 의원이 경남 양산을 출마 결심(국제신문 23일자 5면 보도)과 동시에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와 김태호 전 최고위원을 상대 후보로 꼽으며 승부를 자청했다. 양산을에서 ‘김두관 대 홍준표’, ‘김두관 대 김태호’ 매치가 성사되면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당력을 총동원한 전면전으로 대선 전초전을 치를 것으로 전망된다.

김두관 의원은 23일 국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한국당 후보로 홍 전 대표와 김 전 최고위원을 꼽으면서 “두 분이 양산에 온다고 하면 겁날 것 같다. 그래도 어쩌겠나. 온다고 한다면 최선을 다해 붙어볼 것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경남도지사 출신들이 양산에서 대결하는 것이 어떻게 비칠지 모르겠지만 보는 사람은 즐겁지 않겠나. 그 분들하고 양산에서 선거를 치르면 정국의 이목이 양산에 집중될 것이다”고 자신감도 보였다.

김 의원은 24일 김해공항 의전실에서 민홍철(경남 김해갑) 경남도당위원장, 최인호(부산 사하갑) 의원 등과 부산 울산 경남(PK) 선거 전략을 논의한다. 그는 다음달 1일께 양산으로 내려와 본격적인 선거 운동에 돌입할 방침이다.

김 의원의 양산을 출마 결심은 ‘대권 꿈’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차기 대선에서도 부산 울산 경남(PK)이 승부처가 될 수밖에 없는 정치 지형을 감안한 것으로 해석된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김경수 경남도지사 등 정치적 내상을 입은 여권 PK잠룡들의 차기 도전이 불투명한 상황도 ‘양산행’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대선 후보로 선출되기 위해서는 친문(친문재인) 주류의 전폭적 지원을 받아야 하는 상황도 양산을 출마의 이유로 꼽힌다. 김 의원은 당과 친문 핵심들의 요청을 받아 문재인 대통령의 사저가 있는 양산을 출마를 결심했다. 2012년 경남도지사를 중도에 사퇴하고 당시 문 대통령과 당내 경선을 치르면서 멀어진 친문 세력과의 거리를 좁힐 수 있는 절호의 기회인 셈이다.

한국당도 ‘김두관 때리기’에 돌입했다. 경남 한국당 핵심 인사는 “경남지사를 하다 김포로 갔고, 또 이번에는 양산에 온다고 한다. 정치적 철학이나 비전없이 정치적 득실로만 움직이는 김두관 의원의 철새 행보가 안타깝다”고 비판했다. 대응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움직임도 분주하다. 한국당에서는 홍 전 대표나 김 전 최고위원 등의 ‘거물급 투입론’과 ‘양산 사람론’이 팽팽히 맞서고 있다. 김 전 최고위원과 홍 전 대표는 고향 출마 결심에 변함이 없는 상황이다.

박태우 기자 yain@kookje.co.kr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관련기사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