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문 대통령, 기록관 건립 논란에 "우리 정부에서 지시안했는데 왜 이런 논란이" 역정

기록관 건립 백지화 가능성 커져
김태경 기자 tgkim@kookje.co.kr | 2019.09.11 11:31
문재인 대통령이 ‘대통령 기록관’ 논란에 대해 “나는 개별 기록관을 원하지 않는다. 우리 정부에서 지시하지 않았는데 왜 이런 논란이 이는지 모르겠다”고 격노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기록관 건립 백지화 가능성이 커졌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개별기록관 건립을 지시하지도 않았으며 그 배경은 이해하지만 왜 우리 정부에서 시작하는지 모르겠다. 해당 뉴스를 보고는 당혹스럽다’고 했다”며 “개별기록관을 원하지 않는다고 단호한 어조로 말씀했다”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대통령이 당혹스럽다면서 불같이 화를 냈다”고도 전했다. 고 대변인은 기록관 건립이 백지화되는 것이냐는 질문에는 “국가기록원에서 결정할 것”이라며 “국가기록원 판단에 의해서 추진되는 것이기 때문에 앞으로 기록원 측에서 판단하지 않을까 싶다”고 했다.

앞서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은 퇴임한 대통령 관련 기록물을 보관하는 개별 대통령기록관을 설립하기로 했다고 전날 발표했다. 이와 관련 자유한국당 박완수 의원은 “현직 대통령이 재임 중에 국민 세금으로 자신의 기록관을 만드는 것은 다른 나라에서는 찾기 힘든 일”이라고 지적한 바 있다. 김태경 기자 tgkim@kookje.co.kr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관련기사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