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외교부, 김도현 주베트남 대사 중징계 요청

직원에 폭언·김영란법 위반 의혹
박태우 기자 | 2019.04.23 19:46
외교부가 직원에게 폭언·갑질을 하고, 청탁금지법(일명 김영란법) 위반 의혹 등이 제기된 주베트남 김도현(사진) 대사에 대한 중징계를 인사혁신처에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23일 외교부와 인사혁신처에 따르면 외교부는 지난달 18∼22일 주베트남 대사관에 대한 정기감사 결과 김 대사에 대한 징계가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이달 초 인사혁신처에 징계 의결을 요구했다.

김 대사는 업무 추진 과정에서 부하 직원들에게 폭언했다는 의혹으로 감사를 받게 됐다. 베트남 현지 기업으로부터 숙소 등 지원을 받아 청탁금지법을 어긴 혐의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고위 공무원인 김 대사의 징계 수위는 인사혁신처 징계위원회의 논의에 따라 최종 결정된다.

김 대사는 1993년 외무고시 27회에 합격해 외교부에서 근무하다가 2012년 삼성전자 글로벌협력그룹장으로 영입됐다. 2017년 11월부터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구주·CIS 수출그룹 담당 임원으로 재직하다가 지난해 4월 주베트남 대사로 발탁됐다. 박태우 기자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관련기사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