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감사원, 청와대 업무추진비 전수조사 검토

2017년 1월부터 1년간 대상, 사상 첫 국정원 회계·인사 포함
김태경 기자 | 2018.10.12 19:55
기획재정부가 청와대 등 52개 정부 부처의 업무추진비 사용에 대해 감사원 감사를 의뢰한 데 대해 감사원이 이달 중 감사를 시행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논란이 됐던 청와대 업무추진비의 경우 일부만 대상으로 했던 표본조사에서는 문제가 될 만한 부분이 나오지 않았던 만큼 이번에는 전수조사를 하는 것을 검토 중이다.

김종호 신임 감사원 사무총장은 12일 기자간담회에서 기재부가 의뢰한 업무추진비 감사 범위에 대해 “2017년 1월부터 1년간이 대상이며, 업무추진비의 공휴일·휴일·심야시간대 사용과 제한 업소 사용, 관련 지침의 명확성 등이 대상이 된다”고 밝혔다. 또 기재부의 감사 의뢰가 공식 접수된 날짜가 지난 2일이며, 규정상 감사의뢰 접수 이후 30일 이내에 감사를 해야 한다는 점을 언급하며 “업무추진비 관련 감사를 기재부에서 요청했고 국회도 관심 두고 있어서 철저히 준비해 감사를 하는 쪽으로 검토 중”이라고 덧붙였다. 따라서 이달 중 52개 기관에 대한 감사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국가정보원에 대한 사상 첫 감사를 하는 것과 관련해서는 “현재 국정원 측과 자료수집 및 협의 단계를 밟고 있다. 국정원 활동 내역이 아니라 회계, 인사 등을 들여다보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10월부터 시작한 차세대 전투기(F-X) 사업과 관련한 감사 결과가 아직 나오지 않았다는 질문에 대해서는 “사무처에서 감사를 마무리 짓고 막바지 정리단계에 있다”고 답했다.

경남 밀양 출신인 김 사무총장은 부산 중앙고, 서울대 법대와 단국대 행정대학원을 졸업했으며, 행정고시 37회로 공직에 입문한 뒤 감사원 재정경제감사국 제1과장, 공공기관 감사국장, 교육감사단장을 거쳤다. 김태경 기자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관련기사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원준의 그 고장 소울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