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문 대통령 "최저임금 1만 원, 사랍답게 살 권리 상징"

최현진 기자 namu@kookje.co.kr | 2017.07.17 15:10
문재인 대통령과 수석 보좌관들이 17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회의 시작 시간에 거의 맞춰 도착하는 임종석 비서실장을 보며 웃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최저임금 인상과 관련해 입을 열었다. 문 대통령은 17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최저임금 1만 원 시대는 극심한 소득불평등을 완화하고 소득 주도 성장을 통해 사람 중심의 국민성장시대를 여는 대전환점이 될 것이다”며 “고 “최저임금 1만 원은 단순히 시급액수가 아니라 사람답게 살 권리를 상징한다”고 강조했다.

대통령은 “이번 최저임금위원회 결정은 8년 만에 노동자 및 사용자 위원 전원이 표결에 참여한 대화와 타협의 산물이다. 고통분담을 떠안아준 사용자위원들의 결단과 대타협의 모습을 보여준 최저임금위원들의 노고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대통령은 이와 함께 최저임금 인상을 감당하기 어려운 업종에 각별한 관심을 갖고 모든 정책수단을 동원해줄 것을 수석에게 당부했다. 아울러 국회에도 지원대책과 관련한 법안 처리가 조속히 이뤄질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했다.

대통령은 경제적 효과 면에서도 최저임금 인상이 당장 내년도부터 경제성장률을 더 높여주는 효과가 생길 것으로 전망했다.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